질병정보

 제목   20대 조울증 환자 급증…직장 스트레스 영향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3-11-28
 이메일    조회수   884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최근 5년새 20대 조울증 환자가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5년(2007~2011)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조울병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2007년 4만6000명에서 2011년 5만8000명으로 26% 늘었다.

성별로는 매년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 보다 1.4배 가량 많았다.

인구 10만명당 진료환자 증가 추이를 보면, 남성 환자는 연령이 늘수록 진료 환자가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여성 환자는 20대에 대폭 증가하고 이후 유지되는 추세였다. 인구 10만명당 진료환자 수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연령대는 20대 여성으로 연평균 8.1% 많아졌다. 이어 20대 남성 (7.9%), 10대 여성(6.5%), 70세 이상 여성(6.3%), 10대 남성(5.3%), 40대 여성(5.2%) 등의 순이었다.

2011년 기준 연령별 인구 10만명당 진료환자 수는 70세 이상 남성이 176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30대 여성(175명), 40세 여성(174명) 등이 뒤따랐다.

경제활동 연령을 고려해 20~60대 진료환자를 직장근로자와 비(非)직장근로자로 나눠 분석해본 결과, 비직장근로자가 직장근로자 보다 2배 가량 많았다. 2011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진료환자 수는 여성 비직장근로자가 220명으로 가장 많았고, 남성 비직장근로자(172명), 여성 직장근로자(119명), 남성 직장근로자(92명) 등의 순이었다. 특히 직장근로자의 경우 최근 5년간 20대에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최원정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20대 직장근로자는 사회초년생으로 정서적 스트레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고, 직장 환경이 예전에 비해 좀 더 경쟁적으로 변한 사회적 상황이 반영돼 20대 직장근로자의 진료환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울병은 조증과 우울증이 교대로 나타나거나 조증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기분 장애를 말한다. 조증이란 비정상적으로 기분이 들뜨거나 짜증이 심해진 기분 상태를 말하며, 우울증은 우울하고 슬픈 기분상태를 일컫는다.

조울병의 명확한 단일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여러 연구에 따르면 뇌 안의 신경전달물질의 불균형, 호르몬 조절의 변화, 뇌의 구조적 기능적 이상, 유전적 요인과 같은 생물학적인 요인 등이 가능한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생애초기 스트레스, 심리적인 억압과 분노, 성격 등과 같은 심리 사회적인 요인 등도 발병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울병을 예방하려면 평소 정서적인 스트레스를 건강한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우울증에 대한 반작용으로 조증이 생긴다는 의견도 있는 만큼, 우울증 관리 또한 예방법이 될 수 있다.

최현정 교수는 "조울병 치료에 가장 중요한 것은 약물 치료"라며 "감정조절제를 복용해 기분 변동의 폭을 줄이는 것이 최선의 치료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발 방지와 일상생활 적응을 위한 인지행동치료, 대인관계 치료, 사회기술 훈련과 같은 심리 사회적 치료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일상생활이나 직장생활에 현격한 문제가 발생하거나 공격적인 행동 등이 지속된다면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혜정 기자 parky@

아시아경제
출처 :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3060111413002219
이전글 이전글 `마음의 감옥`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2013-11-28   1103   
다음글 다음글 자살예보의 핵심은 언어다   2013-12-02   956   

삭제 수정 리스트